노컷메뉴

  • 부산CBS
  • 부산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잊지 않겠습니다' 부산서도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 열려
부산 도심 곳곳서 기억상영회, 추모 문화 행사 열려
부산CBS 강민정 기자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부산에서도 열리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열린 추모식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부산에서도 열리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부산 서면 쥬디스태화 앞. 4년 전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위해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모였다.

봄의 계절 4월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제법 쌀쌀한 날씨 속에 세월호 4주기 추모식이 엄수됐다.

세월호 부산대책위가 주최한 이 행사는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의 사회로 기자회견 낭독과 시민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부산에서도 열리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열린 추모 기자회견.

부산대책위는 이날 낭독문에서 "4월이면 가슴이 먹먹해지고 답답해지는 세월호를 소환한다"며 "학생들이 배에 갇혀 하나둘 죽어 가는 상황을 생중계로 목도하면서 무력감과 자책감을 느꼈고 지금도 거기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희생자들을 떠올렸다.

이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진실을 알리고 책임자를 처벌해야만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분들을 진심으로 추모하고, 그 가족들을 진정으로 위로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자유한국당 황전원 상임위원의 사퇴 등 제대로 된 진상규명 노력을 촉구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황전원을 자한당이 다시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하는 것은 여전히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진행해야 하는 것을 반증하는 셈"이고 지적했다.

이날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하는 집회와 행사는 부산 도심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천주교 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회와 천주교 사회교리 실천네트워크는 오후 7시 반 수정성당 성전에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를 연다.

대안문화연대 기억행동네트워크는 오후 7시부터 수영구 효로민락소극장에서 기억상영회를 개최한다.

같은 시각 북구 화명동 장미공원에서는 화명촛불 주최로 세월호 4주기 추모 문화행사가 진행된다.

kmj@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8-04-16 오후 1:45:00
최종편집승인시간: 2018-04-16 오후 1:50:23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부산항만공사 차기 사장,관료·대학교수·BPA출신 '3파전' [2018-07-10 15:17]
[많이본 기사] "부산항 일자리 창출 가로막는 규제 대폭 개선해야" [2018-07-11 15:51]
부산에서 레저용 보트가 방파제로 돌진…10여명 부상 [2018-07-21 20:06]
부산 낮최고 32.6도...해수욕장 피서인파 올들어 최대 100만명 찾아 [2018-07-21 17:46]
부산에 폭염경보..."외출 삼가해야" [2018-07-21 17:07]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노컷정보/기획보도 더보기
부산항 해운선사 '갑질횡포'...컨테이너 기사 "죽을 ..
부산항 신항의 도넘은 갑질...트레일러 기사 '중병'
'군사학과 성폭행 고소사건' 대학 진상 조사 나서
가장 많이 본 뉴스 부산
부산항만공사 차기 사..
[영상]세계로교회, 휴가..
"부산항 일자리 창출 가..
광안리해수욕장 비만 오..
부산신항 BNCT 사장"신..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제보전화 051)636-1416~8